어렵다.

Youngth




블로그 두 개를 동시에 운영하다 보니 가장 먼저 느껴지는 어려움은

어디에 어떤 컨텐츠를 포스팅할 것인가에 대한 것이다.


네이버와 티스토리 모두 각자의 특성이라는 게 있는 거고

또 내가 운영하고 있는 방식이나 성격이 닮은 듯 다르기 떄문에 더더욱.

아예 분리할 수도, 또 아예 중복되게 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 더 어려운 것 같다.


주로 전공에 관한 글은 티스토리에, 소통을 위한 글은 네이버에 올린다는 큰 틀은 세워져 있지만

막상 포스팅을 하려고 들면 이 글이 과연 전공에 대한 것인지 소통을 위한 것인지 거기부터 헷갈리고 있으니 원...


그리고 일단 꾸준하질 못 해...

블로그의 생명은 꾸준한 포스팅인데 난 일단 거기서부터 말아먹었어 ㅠㅠ

'Youngth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어렵다.  (0) 2014.12.27
망했어...  (0) 2014.09.15
2014. 09. 11.  (0) 2014.09.11
리뉴얼!  (3) 2014.09.02
블로그 방치에 대한 고찰  (0) 2014.08.14
결국  (0) 2014.03.16
Name
Password
Homepage
Secret